올해 14살이에요, 아빠의 아이를 임신했네요...


한 소녀가 자신의 SNS를 통해 '친아버지를 유혹해 아이를 가졌다'고 고백해 충격을 주고 있다.

남미의 한 14세 소녀는 자신의 SNS에 임신한 사진과 함께 "올해 14살이에요. 아기가 발길질을 하는 게 행복하네요. 이제 곧 엄마가 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녀는 "(어린 나이에 아기를 갖게 되어) 많은 것을 포기해야 하지만 그래도 마냥 행복하다"며 

"하루빨리 아기를 품안에 안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 속 소녀는 앳돼 보이지만 잔뜩 배가 불러 있다. 

보통 이런 사건이라면 소녀의 얼굴은 잔뜩 일그러져 있어야 하지만 사진 속 소녀는 마냥 행복해 보인다. 






이에 소녀의 친구가 '아이 아빠는 누구냐'고 물었고 이에 "우리 아빠가 아기의 아빠다"라고 자랑스럽게 

답했다. 친구들은 친부가 딸을 ㅅ폭행한 것으로 판단해 앞다퉈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다. 





경찰은 소녀의 소재를 파악해 즉각 친부를 체포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경찰들은 깜짝 놀랐다. 임신한 

소녀가 경찰을 막아섰기 때문. 소녀는 "아버지와 사랑을 나눴지만 강제성은 없었다"면서 "합의 아래 이뤄진 관계였다"고 말했다. 수갑을 찬 아버지도 경찰조사에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의 아버지 또한 "딸이 10살부터 날 유혹했다. 더이상 참을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의 친모는 "전 남편과 이혼한 후 딸이 줄곧 아빠와 살았다"면서 "아이 아빠는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분노를 표했다.